본문 바로가기

쓰기

bdd8 조회 수 421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문죄인정부의 가장 큰 죄악은

능력, 실력으로 인사하는게 아니라, 자기편만 인사하는 것이다.

내년 대선후 모두 죄값을 받을 것이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4차 대유행을 맞자 야권을 중심으로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0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국민이 반대하는 기모란 기획관 임명을 강행한 결과가 이것이냐”며 “코로나19 4차 대유행은 문 대통령님께서 주도하신 인재(人災)”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 기획관을 임명할 때 국민의힘은 반대했고 임명 철회까지 요구했다”며 “기 기획관이 백신 확보가 중요하지 않다면서 오늘날 방역 위기를 초래한 장본인이자 부적격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기 기획관 임명을 강행하며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라는 이유를 들었다”며 “그동안 모든 대통령의 공직 임명이 무조건 강행이었으니 놀랍지 않았으나 이번은 국민 건강을 인질로 한 국정 농단 인사였다.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친 국민과 벼랑 끝에 선 자영업자의 피눈물을 보고 계신다면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시고 기 기획관을 해임해 사태 수습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도 기 기획관에 대한 회의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했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9일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되었다’는 논평을 내고 “기 기획관이 4차 대유행이 현실화된 지금까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신 부대변인은 “방역은 국민적 신뢰도가 바탕이 되어야 하지만 정작 기 기획관 임명 이후 방역 대응이 제대로 됐는지, 신중한 정책 결정이 이뤄졌는지 의문”이라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전문가 우려 속에서도 경제와 방역 사이에서 우왕좌왕한 혼선 과정에 기 기획관의 판단이 개입된 것은 아니냐”고 했다.

또 “8000여명이 모인 민노총 시위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는 정부를 보니, 지난해 광복절 집회로 코로나19가 재확산 됐다던 기 기획관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애당초 전문성 부족은 물론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인사가 청와대에서 방역을 총괄하고 있으니 신뢰와 일관성을 가질 리 만무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에는 “지금은 대유행의 위기부터 극복하는 것이 급선무”라면서도 “이후에는 행여 잘못된 정책 판단으로 국민이 고통을 받은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책임 소재를 가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362c Jul.10
    대선, 총선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이 무능하고 부패한 민주당 정부 싹 갈아 집어 넣어야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