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5ee0 조회 수 1977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한국이 인종차별 논할 자격이 있냐?

 

가까스로 ‘섬 노예’에서 탈출한 동티모르 국적의 아폴리(본명 코레이아 아폴리나리오·33)씨가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장 마이크 앞에 섰다. 그토록 만나고 싶던 고용부 고위 간부들이 바로 눈앞에 있었다. 열악한 근로조건에 대해 항의하러 노동부를 방문하고 싶었지만, 그동안 사업주의 반대로 갈 수 없었다.

강은미 정의당 의원이 “배에서 일할 때 식사 제공이 잘 안 돼 초코파이를 먹은 게 맞느냐”고 묻자 아폴리는 한국어로 “네, 맞습니다”라고 또박또박 답했다. ‘초코파이로 끼니를 해결했다’는 것을 한국어로 직접 말해주고 싶었던 모양이다. 그는 다른 답변들은 동티모르어로 했다. 아폴리는 “하루 평균 15시간을 일했고, 딱히 쉬는 날도 없었다. 섬에서 자유롭게 나갈 수도 없었다”고 증언했다.

아폴리는 “모든 이주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 여건이 개선되기를 희망한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이런 일이 생겨서 유감스럽다.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10분 남짓 참고인 진술을 마친 아폴리의 표정이 한결 밝아졌다. 그는 “그 동안 하지 못 했던 말을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할 수 있어서 아주 행복하다. 이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에 온 뒤 처음 ‘행복하다’고 느낀 순간이었다. 아폴리는 국감 직전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일한 지난 6년 동안 단 한 번도 행복하다고 느낀 적이 없다”고 했었다.

아폴리는 8월 31일 전북 군산 앞바다의 섬 개야도에서 ‘탈출한’ 이주노동자다. 섬에서는 ‘노예’와 같은 삶을 살았다. ‘사장님이 시키는 일’을 ‘쉬지 않고’ 했다고 한다. 근로계약서는 서류에 불과했다. 작은 실수라도 하면 욕을 먹기 십상이었다. 사장님 허락 없이는 섬 밖으로 나올 수도 없었다. 물리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고립된 상태였다.

  • 5be2 Oct.09
    노동착취와 인종차별은 다른것 같네요.  
  • f60c Oct.09
    이게 인종차별?? 이 아줌마 바본가...?
  • 4f7b Oct.09
    제가 보기엔, 인종차별에 노동착취, 못된 건 다 한 거 같은데요.
  • 5112 Oct.09
    예전 한국인들도 섬에서 저리 노동했다고 언론에 한참 나왔답니다. 이건 외국인이라서가 아니라 그섬에 노동자들은 다 저리 당했어요 지금은 저럼 섬이 없어진줄 알았는데....섬에 일자리 구한다하면 조심해야겠네요. 배타는 노동도 힘들다고 들었습니다.
  • d20b Oct.09
    노동착취, 인종차별은 한국에서 안 없어져요. 한국인에게는 자기보다 못 한 사람을 무시하고 부려먹는 DNA가 있어요.
  • c60d Oct.09
    5112) 전 d20b님과 생각이 다릅니다. 전 몬트리올 살면서 느낍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그나마 더 착하다는것을요. 물론 몬트리올 계신분들중 유독 우리나라 대한민국 망하길 바라는것 같은 분들이 좀 있긴 하지만요. 왜 우리나라에서도 정말 살기 힘든분들중에는 차라리 전쟁이 나면 좋겠다고 위험한 생각 하시는분들도 있는것처럼요.
    타국에 살아보면 한국이 얼마나 좋은지 안다는데....ㅜㅜ 이런글 썻다고 또 욕하시는분들 계시겠네요.
  • 8635 Oct.09
    한국의 문제점을 지적하여 더 잘 되고, 특히 인종차별, 차별이 없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글을 올린 것 같은데, 한국이 망하길 바란다니 유치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