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352 조회 수 1760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정의연, 윤미향과 같이 여성가족부가 짝짜꿍을 했네요. 이러니까 여성가족부에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군요. 이 정도면 여성가족부도 사기공범 아닙니까? 

 

여성가족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기념사원 심의위원회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옛 정대협)이사들을 포함시켰던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여가부 사업을 심의하는 자리에 정의연 이사들이 ‘셀프심사’를 했던 것이다. 여가부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정대협·정의연에 총 16억1400만원을 지급했다.

구체적으로 윤 의원은 2009년 10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2년간 여가부 일본군 피해자 지원·기념사업 심의위원으로 활동했다. 이후인 2015년 10월부터 2020년 현재까지는 정의연 이사들이 돌아가면서 여가부 심의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여가부는 “심의위원회는 국고보조사업수행기관을 결정하는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선정위원회)와는 역할이 다르다”고 “선정위원회에는 정대협·정의연 이사들이 참여한 바 없다”고 했다. 심의위원으로는 윤 의원 등 정의연 이사들이 참여했지만, 보조사업 선정위원은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여가부 관계자는 “심의위원은 사업보고를 받고, 심의위원들의 의견이 사업 진행과정에서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 68c6 Jun.17
    여성가족부 "통합당의 정의연 관련 자료 요구, 개인정보 있어 거절"
  • d885 Jun.17
    틀.딱새끼,
    정치댓글 그만 올리라고 해도 귀 구녕이 뭘 박아 쳐 넣었냐?

    아무튼 남 생각 절대 안하는 틀.딱새끼들은 얼렁 뒈져야되.
  • f037 Jun.17
    사람은 언어와 행동에 품위가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곳은 자유란입니다. 자유의 뜻이 무엇인지는 아시겠죠?
  • 6d69 Jun.17
    당신이 쓴 글을 소리내어 읽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