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4693 조회 수 3215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유학 후 이민으로 캐나다에 온 사람들의 근심걱정

유학하면 이민이 된다고 생각하고 캐나다에 온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그러나 속았다는 것을 알게 되기까지는 얼마 안 걸립니다.

정신 없이 학교 다니면서 잊고 있다가 1년 이라는 시간이 지나면 불안, 초조 그리고 근심걱정합니다.

아무리 이민법 규정을 뜯어 보아도 점수 미달로 영주권 취득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도 유학 후 이민, 저기서도 유학 후 이민

이민업체에서도 유학 후 이민, 유학원에서도 유학 후 이민

이 카페에서도 유학 후 이민, 저 블로그에서도 유학 후 이민으로 도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이 유학하면 이민이 되는 줄 알고 2년간 학비, 생활비로 9천만원을 투자합니다.

아이들 학비 면제라는 달콤한 꼬임에 넘어가서.....

2년간 9천만원 투자하고 졸업해도 실제로는 영주권 취득 거의 불가능합니다.

유학 했다고 연방 급행이민에서 겨우 15점에서 65점을 추가 취득할 뿐입니다.

컷오프 점수에 무려 80점 ~ 100점 정도 미달됩니다.

캐나다 대학 입학은 IELTS 6.0 or 6.5 점이 있어야 입학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상업성에 찌들은 사립대학들이 ESL 학원의 레벨로 입학을 받아 줍니다.

그리고 유학원에게 커미션을 많이 줍니다.

이런 공생 관계로 인하여 영어 능력이 부족한데 대학에 입학하게 됩니다.

- 요리, 미용 같은 기술직종 이외에는 수업 따라가기 아주 힘듭니다.

- 입학을 편법으로 해서 그런지 졸업은 더더욱 힘듭니다.

- 졸업해도 영어 점수는 택도 없습니다. IELTS 6.0 점수 안 나옵니다.

유학 후 이민은 모집하는 이민업체, 유학원에게는 매우 달콤한 아이템입니다.

ESL 학원비의 30%, 대학 학비의 10%~15%의 커미션이 있기 때문입니다. 1사람당 5천불은 벌 수 있습니다.

30분이면 끝날 학생비자 수속하나로 5천불의 수입은 매우 큰 수입입니다.

절대로 유학 수속만 하고 영주권 수속 대행비를 받지 않고 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습니다.

이민업체, 유학원은 이미 알고 있습니다. 영주권 취득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을......

다만 말을 안할 따름입니다. 돈은 벌어야 하겠기에.....

지지난주에 만난 중년 남성은 유학 1년을 마쳤는데 자신이 없어서 IELTS 시험을 아예 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주에 만난 중년 여성은 이미 IELTS 6.0 점수 취득을 포기했습니다.

※연방 급행이민의 전문직은 IELTS 6.0 기술직은 IELTS 5.0 점수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비씨주, 온타리오주 주정부 이민에도 컷오프 점수 미달이거나 조건 미달입니다.

학교에 가면 같은 처지의 중년 여성, 중년 남성이 여럿있습니다.

정보 교환한다고 모여서 맥주 한잔씩 합니다. 그런데 한숨만~~~~~~

이 한숨 소리가 멀리 서울에까지 갈 정도로 깊습니다.

여기 기웃, 저기 기웃, 이런 정보, 저런 정보, 이런 머리, 저런 머리를 써 보아도 답이 없습니다.

9천만원 쓰고 자녀 교육 잘 시켰다고 자기만족하면서 한국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런 사례는 참 많습니다. 교민 신문 장터에 귀국 세일 중고물품 판매 광고가 그 증빙 사례들입니다.

한가지 기대하는 것이 졸업 후 받는 포스트그레쥬잇 워크퍼밋입니다.

3년짜리 오픈 워크퍼밋으로 아무데서나 일해도 됩니다.

이 오픈비자로 3년 더 체류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졸업 후 취업이 안됩니다. 정말 안됩니다.

고용주 입장에서는 흠 잡을때 없는 캐내디언만을 고용합니다.

똑같은 월급 주고 누가 한국인을 고용하겠습니까?

현실은 캐내디언도 취업이 어렵습니다. 오픈 비자가 있다해도 한국인 유학생 출신은 더더욱 취업이 안됩니다.

비숙련직은 취업이 됩니다. 그러나 월급이 적어서 매월 생활비 적자가 월 2천불이나 납니다.

9천만원 썼는데 또 돈 나가는 소리가 납니다. 한숨 소리보다 더 크게 납니다.

이제는 비자가 있어도 돈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유학 후 이민이 사기는 아닙니다. 그러나 사기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됩니다.

유학 후 이민? 원망스러운 용어입니다. 그러나 뒤늦게 이민업체, 유학원을 원망해도 이미 엎지러진 물입니다.

유학 후 이민이라는 용어는 캐나다 이민법에 없습니다.

이민업체, 유학원에서 지어낸 가공의 용어입니다.

  • 8685 Oct.30
    영어권 지역 얘기인듯 한데 여기 몬트리올도 별반 다를게 없죠. 다들 현명한 판단하시길.
  • b8af Oct.30
    영주권 취득이 어려워졌고,
    그건 개인이 바꿀 수 없는 일이지만 어학능력은 본인이 키울 수 있는 것이고 본인의 노력인데
    위에 말씀하신 두분의 중년은 그들의 사정이 있었겠지만 안타깝네요.
  • b67f Oct.30
    PEQ변경 규정 발표 되었네요 ㅜㅜ
  • 919d Oct.30
    지금 배우자도 불어점수 필요하다는 내용도 있다해서
    난리남. 이게 사실이면 퀘백은 걍 프랑스어권만 받겠다는 이야기임
    쿠뤠이지~~!!
  • c4c3 Oct.30
    이건 카더라죠? ㅜㅜㅜㅜㅜ 정말 이렇게 되면 그냥 포기할 수 밖에 없는데 ㅜㅜㅜㅜ 아 정말 맨붕이네요
  • 2715 Oct.30
    언어도 안되고 취업도 하기 힘든데 굳이 무리를 하며 큰 금액을 지불하고 엄청 고생까지하면서 이민을 하려고하는 이유가 뭔가요? 언어도 안되고 취업도 힘든데 영주권을 얻으면 그 이후 삶은 달라지는게 있는지..... 자녀교육때문인가요? 지나가다 궁금해서 물어봅니다. 참고로 전 학업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갈 교환학생입니다.
  • d062 Oct.30
    c4c3님 안타깝게도 사실인것 같네요..
    링크 참조하세요..https://m.blog.naver.com/rnk-consulting/221693562647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조회 수
에어콘 고치시는 분 추천 8 update 07.10 1264
시민권 받고 인터뷰 10 update 07.10 2031
지금 주 이동 가능한가요 3 07.10 1547
지금까지 변경된 PEQ 내용 알기 쉽게 한마디로 정리해 봅니다. 42 11.02 5943
아니 그렇게 몬살기 욕하더니 4 11.02 3393
외로운데 8 06.24 3166
여름에 한국으로 돌아간 가족.. 10 11.01 5197
풀타임 잡구해봤자 지역제한 10 11.01 4561
한국에서 퀘벡 이민 알아보는 분들에게 말씀드립니다 31 06.24 35700
퀘백이민 완전 망했어요 42 10.30 11516
돈버는 바카라 프로그램 무료로 드립니다 11.02 785
PEQ폭탄돌리기 3 11.01 3382
바뀐이민정책 11 10.30 6051
1월 1일 부터 퀘벡 가치관 테스트 시행함 4 10.30 4606
타주가서 일해서 영주권 받으세요 1 11.01 2594
유학후 이민에 관해 (펌글) 7 10.30 3215
아이폰이 처음 나온 2007 년 에 애플 주식을 샀다면 지금은 과연 얼마일까요? 2 10.25 1609
이미 퀘백주에서 영주권 받은 사람 타주로 이동 가능한가요? 10 10.14 5583
1960년 부터 2018년까지 세계 인구가 많은 국가 순위 1 10.23 2087
그래도 난 몬트리올이 좋다 47 02.08 8834
AEC 과정이 취업비자가 3년이 나오나요? 6 10.15 3398
자녀무상 자녀무상 자녀무상 20 09.01 5649
영주권 받고 나서 다시 대학원 가는것도 40대는 힘듭니다. 9 01.08 5518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89 Next
/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