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묻고답하기

몬트리올 묻고답하기 - 질문, QnA

쓰기

f449 조회 수 2078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퀘벡인들의 사용언어를 보면 대략 모국어인 불어를 하면서 영어도 잘 하는 학생도 있고 불어는 잘하지만 영어는 거의 못 하는 학생들을 봤습니다. 특히 몬트리올 섬조차 북부 지방으로 갈 수록 그 현상이 잘 나타나는 것을 보았는데요.

퀘벡의 인문지리적 지식이 있는  분들께 질문드려봅니다.

  • 1e59 May.04
    질문을 한다 해놓고 질문을 안하니... 뭐 다음이시간에 뭐그런거야?
  • ca3e May.05
    질문이 없는 질문글 ㅋㅋㅋ
  • 33bb May.05
    허무개그 ㅋㅋㅋ
  • 144a May.07
    질문이 뭔지를 모르겠으니 그냥 아는거 조금 끄적여보겠습니다. 공부한 내용은 아니고 경험에 의한 제 생각입니다.

    퀘백에서의 2개국어 실력은 개개인마다 케이스 바이 케이스입니다.
    2개국어를 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요소 두가지는 당연히 1) 어릴적 환경 (사귀는 친구들/학교/데이케어) 그리고 2) 부모입니다.
    개인마다 이 두가지 요소에서 어떤 경험을 했느냐에 따라 2개국어 실력이 천차만별입니다.

    예를들어 어릴적 영어권 학교를 다녔던 아이는 부모가 2개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더라도 불어를 힘들어합니다. 느낀바로는 한국인이 영어하기를 무서워하듯 불어하기를 무서워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10살정도 이전까지 나의 주 언어가 결정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이 기간동안 너무 한 언어에 치우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릴적 최대한 영어 불어 둘 다 접할 수 있는 학교를 다니게끔 하면서 집에서도 자연스럽게 양 언어를 사용하게끔 하면 2개국어를 커서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