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6933 조회 수 3286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일식당 안 여자화장실에서 유니폼을 갈아 입던 20대 아르바이트생이 화장실 천장 환풍기에서 휴대전화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당시 이 휴대전화는 녹화 중이었습니다. 
 
토론토 경찰은 47세인 박 모씨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하고 휴대 전화를 포렌식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씨는 내년 1월 6일 구시청 법정에 출두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 내용이 캐나다 국영방송 CBC와 토론토 스타 등에 보도된 가운데 해당 식당은 문을 닫았으며 온라인 구글에서도 삭제됐습니다. 
 
화장실 피해자.jpg

 

한편, 유학생인 피해 여성은 사건 직후 사장 부인에게 먼저 알렸는데 이후 이들은 휴대전화를 화장실에 두고 왔는데 이를 본 손님이 천장 환풍기에 끼워놨다며 변명과 거짓을 둘러댔다고 전 했습니다. 
 
피해자에 따르면 화장실 관련 동영상 6개 중 확인된 2개 모두 자신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여성은 새로운 직장과 학교에서 공공화장실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등 여전히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지:CBC)
  • 2ad9 Oct.21
    개소오름~~~~~ 그리고 진심 쪽팔린다 같은 한인이란 게
  • 359f Oct.21

    토론토 ㅁㄴ스시... 이거 터지고 나니까 후다닥 폐업처리하고 빤쓰런하는척 한뒤 변호사 선임해서 지들은 잘못없다는 듯 나오는 중 ㅋ

  • 125c Oct.21
    이거야말로 빼박이네요. 근데 무섭다. 내가 일했던 곳도 저랬을려나...
  • 5d18 Oct.22
    한국에는 이런일 더 많지 않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