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edb6 조회 수 4592 추천 수 0 댓글 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나들이 겸 피서를 위해 한강시민공원을 찾는 어린이 동반 행락객들이 안전과 공공질서를 등진 일부 시민들 행동에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돗자리와 텐트가 촘촘히 들어선 한강공원에서 타인에 대한 배려 없이 펼쳐지는 각종 공연은 물론, 미숙한 배드민턴과 연날리기로 인한 ‘셔틀콕 테러’나 ‘가오리연 습격’ 같은 난데없는 일도 심심찮게 벌어진다.

아이들과 한강공원 나들이를 즐긴다는 주부 이용숙(39)씨는 “배드민턴을 치던 다른 일행의 셔틀콕이 음식으로 떨어지거나, 불시착한 가오리연에 아이가 맞을 뻔한 일을 최근 여러 번 겪었다”고 했다. 서울시 조례(한강공원보전및이용에관한조례)에 따라 ‘다른 사람에게 불안감 혐오감을 조성하거나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경우’는 과태료(7만원)를 부가하도록 돼 있지만, 단속이 이뤄지는 일은 거의 없다는 게 이씨 얘기다.

그늘막 용도로 설치가 허락된 소형 텐트 안에서 벌어지는 연인들의 과도한 애정 표현도 들뜬 마음으로 한강공원을 찾은 어린이들 발걸음을 집으로 향하게 만든다. 실제 13일 찾은 여의도한강공원에선 문이 열린 텐트서 입맞춤 등 잦은 접촉은 물론, 아예 텐트를 닫고 애정 행각을 벌이는 청춘들 탓에 이리저리 자리를 옮기다 아예 자리를 뜨는 가족들이 눈에 띄었다. 한 청소요원은 “최근 몇 년 사이 ‘원터치 텐트(한 번에 펴지는 텐트)’ 이용이 확산되면서 민망한 장면들이 수도 없이 목격된다”고 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텐트는 양쪽 문이 열린 상태에서 하루 12시간(오전 9시~오후 9시)만 이용 가능하며 이를 위반할 시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돼 있으나, 한강공원에는 이 같은 규정 안내가 충분치 않은데다 단속 또한 느슨하다. 시 관계자는 “약 20명의 단속요원이 서울시내 모든 한강공원을 맡다 보니 단속에 어려움이 많은 건 사실”이라고 했다. 과도한 음주로 인한 욕설과 고성, 무선 스피커 소음, 쓰레기 미처리 등도 단골 민원이라고 한다.

조규정 호남대 스포츠레저학과 교수는 “캠핑 등 공공장소에서의 여가생활이 확산되고 있지만, ‘내 즐거움’을 쫓느라 ‘남의 즐거움’을 생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여전히 많다”라며 “기본 공중도덕만 지켜도, 행락객 간 갈등은 생길 일이 없다”고 조언했다.

  • d79c Jun.13
    전 세계가 다 똑같아요. 싸가지는 싸가지일뿐 꼭 어느나라하람만 그런건 아니라 봅니다. 그리고 어서 기사 카피해서 이렇게 올리는건 한국사람만 그런거겠? 오지랍 쩔어 
  • b2dc Jun.13
    몬트리올 공원 안 가봤어요? 한국이랑 비교가 안 되게 깨끗하고 관리도 잘 되었어요. 선진국시민은 달라요.
  • 78b9 Jun.13
    거기는 행사 없어도 드러워~~~~
  • e046 Jun.13
    여기서 20년 살았어요. 선진국시민이 일부러 다쳐서 나랏돈받아 생활하고 애들 우유값하고 생활기초수급받아 생활하고 정신과 진료받아 돈받아 처먹으려는것들이 줄을섯어요 답답하우. 사람 사는곳은 다 똑같아요
  • 84f2 Jun.13
    그래도 한국처럼 공원에 쓰레기는 안 버리잖아요.
  • e3bc Jun.13
    공원에 쓰레기 안버린다 누가 그래요 맨 슬러시 통 돌아다니더구만 
  • Image result for 한강변 쓰레기
  • 211a Jun.13
    저작권 소송합니다
  • d642 Jun.13
    휴가때 공원가봐. 물놀이하는데 가봐. 주차장에 쓰레기 천국이던데...
  • 3df0 Jun.13
    한국이요?
  • 18a0 Jun.13
    ㅎㅎㅎㅎㄹㅎㅎ
  • 8c51 Jun.13
    그래요  한국인들 ~공원에서 술주정  폭언 싸움질  
    e046  여기 공원에 나가봤니?
     비교가 안되지.. 댓글똑바로 달아라
  • 58f1 Jun.13
    반말까지마라 ㅅㅅㅇ 공원쓰레기 안버리는건 대단하고 너 반말까는 싸자지는..어쩔껀데
  • 7d0a Jun.13
    횽아 니 꼰대지?
  • a4df Jun.14
    여기 시민의식도 개판.
    쓰레기 지맘대로 버리고 길이나 지하철서 쉬하고 
    동전이라도 넣어둔게 보일라치면 차유리 깨고보는 도둑넘. 
    저녁에 개 산책시킴키면서 개똥 안치우는건 다반사. 지하철안에 쓰레기. 버스창문은 더러워서 밖도 볼수없는게 열나많음. 절대 자기잘못에 사과라는걸 먼저하는일 없는 대다수 퀘백쿠아. 
    겪다보면 이곳이 개도국같음. 
  • 9afe Jun.14
    한국인들 다 같이 반성합시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조회 수
혹시 여기 Baie-Saint-Paul 에서 낚시 하는거는 바다낚시인가요 아니면 민물 낚시인가요 1 file 07.06 2075
ITHQ : Institut de tourisme et d'hôtellerie du Québec 어떤가요? 2 07.01 1788
몬트리올 2년간 일하게 됐는데 처음에 정착할 때 2 06.25 4097
한국에서 사용하던 스마트폰 캐나다에서 사용 가능할까요? 6 07.31 19306
한국에서 미숫가루 한봉에 얼만가요? 6 03.10 3906
한국에서 물건 뭐받으세요? 26 06.14 4948
한국에서 국민연금 받는 분 계신가요? 1 09.06 5909
한국에서 4년제 대학나오고 캐나다에서 컬리지 나온 경우 QSW 학력 점수?? 5 07.10 4251
한국에 전화 어떻게 거는게 저렴할까요? 3 01.31 4889
한국에 돈 보내시는분/보내보신분 계신가요? 3 03.23 10581
한국에 돈 보내는 어플or사이트 1 12.28 6934
한국슈퍼 어디로 다니세요? 31 03.16 9437
한국사람들은 왜 유독 한국사람을 피할까? 41 10.19 8892
한국사람들, 원래 이런가요? 16 06.13 4592
한국빵집 있나요? 8 05.09 5514
한국방송 케이블 회사 2 12.18 3455
한국가서 선불폰 개통하고싶은데 조언 받을수있을까요? 11 07.07 4043
한국TV는 어떻게 보나요? 7 02.01 6250
한국->몬트리올 이삿짐 어디 쓰세요? 6 11.10 4273
한국 한의원 있나요? 6 07.24 4292
한국 한의사는 여기 와서 개업 못하나? 21 09.09 4726
한국 테레비 어디서 봐야 되는가? 19 05.16 4936
한국 코스코 카드 사용하시는 분 질문이요. 12 04.19 46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