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0359 조회 수 12372 추천 수 0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저는 중국인입니다. 한국에 호감이 있어서 한글을 공부하는 사람인데요. 아는 사람이 미친 한국인들이 발광하는 몬트리올 대나무숲이라는 사이트가 있다고 해서 들어와서 여러 글을 읽었더니 참 이상한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특히, 중국인을 비하하는 글도 있군요. 서로 험하게 욕하고 싸우는 것 보니 수준이 매우 낮은 것 같습니다. 이분 모두 몬트리올에 있는 건가요? 한국인들 조심해야겠습니다. 우리 사람에게 한국인들 조심하라고 해야겠습니다. 되도록이면 몬트리올 한국인들과는 교류를 하지 말도록 이야기 해야겠습니다. 

  • 2dd7 May.30
    전 세계적인 중국인 혐오 ^오^ 
    코로나를 떠나서 중국이 벌인 짓이 있는데 
  • cf8c May.30
    글쓴 문장 딱 봐도 한국어 공부하는 중국인이 아니라 한국인이구만 ..
    뻘짓도 정도껏 해야지... 
  • bd0c May.30
    한국인 인종차별은 세계 최고죠. 인정합니다.
  • 5a7f May.31
    외국인 코스프레를 하려면 좀 노력이라도 하던가 ㅋㅋㅋㅋㅋ
  • 7d41 May.31
    이건 관련이 없는 건데
    몬트리올은 한국여권받고 이민온 조선족 동포분들도 많다고 들었어요. 여기에 특히 몰리는 이유가 뭔가요.

  • 2b51 May.31
    무지하게 할일 없네 ㅋㅋㅋㅋ
  • 2504 Jun.01
    코로나 왜 만들었냐 씨뱅아
  • 0ec0 Jun.01
    더러운 대깨문 입 좀 보소
  • 0a9f Jun.02
    대깨문은 짱께이를 욕하지 않습니다. 짱께이들에게 한국 국적 준다고 설치는데, 고귀한 중국인들을 칭송할뿐이죠
  • cfbc Jun.03
    대깨문들이 왜 중국인을 칭송합니까? 진짜 궁금해서 물어보는 것이니 친절히 답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e2c9 Jun.05
    어느나라나 이상한 사람은 있고 사기꾼도 있고 사이코패스도 있어요. 중국도 마찬가지일 거예요. 그냥 그런 사람들을 피하면 돼요. 캐나다사람도 다 친구가 되기 힘들죠. 내랑 맞는 친구 몇몇이면 됩니다. 한국, 중국, 캐나다 나눌 필요도 없죠.
  • 3e60 Jun.05

    대한민국은 사기공화국, 성매매공화국입니다.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한민국=사기공화국’이란 명제에 꽂혀있다.

    “사기꾼 떵떵 거리는데, 피해자는 자살한다”

    박 의원은 토론회 시작 직후 환영사를 통해 “대한민국을 사기공화국이라 한다. 이득액이 50억 원이 돼야 징역 5년이 선고되는데, 50억 원 사기치고 5년 (감옥) 살고 나면 연봉 10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왜 이럴까. 사기를 그렇게 많이 당했는데 고발한 사람만 피해를 본다. 사기꾼은 계속 사기를 치고 그 돈으로 변호사를 사서 나와서 또 사기를 친다”고 한탄했다. 박 의원은 “외국에는 500년도 살고 200년도 살고 그런데 우리나라는 사기는 10년 이하, 유사수신(인허가 없이 불특정다수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은 5년 이하”라며 “무기징역까지 할 수 없느냐”고 말했다. “살인보다 더 중형을 할 수 있어야 자본주의”라는 게 박 의원의 소신이다.

  • 0bd6 Jun.06
    제발 중국인들한테 말해주세요 한국에 놀러가지도 말라고...
  • e42a Jun.07

    중국에 사는 한국인이 한국에 사는 중국인보다 2배나 더 많아요
    한국이 세계 최고라 하면서 왜 남의 나라가서 사냐고요


    국가별로는 미국(254만6천952명), 중국(246만1천386명), 일본(82만4천977명), 캐나다(24만1천750명), 우즈베키스탄(17만7천270명), 베트남(17만2천684명) 순으로 재외동포가 많이 거주하고 있다.


    28일 법무부 출입국 통계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장·단기 체류 외국인은 236만7천607명으로 전년 대비 8.6% 증가했다. 전체 인구대비 외국인 비율은 2014년 3.50%에서 4.57%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인구 100명 중 4.6명이 외국인 셈이다.

    국적별로는 한국계 중국인을 포함한 중국이 107만566명(45.2%)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태국 19만7천764명(8.4%), 베트남 19만6천633명(8.3%), 미국 15만1천18명(6.4%), 우즈베키스탄 6만8천433명(2.9%), 일본 6만878명(2.6%) 등순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