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ab45 조회 수 3240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거동 불편하신 위안부 할머니들 운동하시라고 교통불편하고 지형험악한 산골마을에 쉼터를 마련하시고, 쉼터이름도 근사하게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힐링센터"로 짓고 (이렇게 훌륭한 이름을), 자기 아버지를 쉼터 관리인으로 취직시켜 준 윤미향 의원, 효녀가 따로 없습니다. 우리 모두 본 받아야할 이시대의 효녀상입니다. 

 

[서울경제] 정의기역연대(정의연)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힐링센터)의 관리를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의 아버지에게 맡기고 돈을 지급해 온 사실에 사과했다.

17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16일 정의연은 설명 자료를 통해 윤미향 당선자의 아버지에게 힐링 센터의 관리를 맡기고 7,500만원이 넘는 돈을 지급해왔다는 의혹이 사실임을 인정하며 “친인척을 관리인으로 지정한 점은 사려 깊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정의연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지정기부금을 받아 경기 안성에 힐링센터를 건립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윤 당선인의 아버지는 힐링센터에 마련된 한 컨테이너 공간에 머물며 건물 경비 및 관리 업무를 맡았다.

아울러 정의연은 관리 업무를 하며 윤 당선인의 아버지는 관리비와 인건비 등의 명목으로 2014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는 월 120만원을, 2018년 7월부터 2020년 4월까지는 월 5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총 7,580만원에 달하는 돈이다.

  • 1054 May.18
    월 150 / 월 50을 월급으로 준거면 거의 부려먹은건데 
    천하의 호로년이 따로없네. 
  • 058d May.18
    위안부 할머니들이 이용을 못 하셨다고 하니, 거의 놀았을텐데 월급 많이 받은거죠. 시골에서 힘들게 농사짓는 노인들 얼마나 버실까요?
  • b4f8 May.18
    담보대출없이 집이 2채이고, 딸 미국유학까지 보내고 있답니다. 대단한 여장부입니다.
  • 67ed May.19
    지금 이분이 친일 왜구 노예들의 타겟이랍니다. 이분의 과거 위안부 피해자분들을 위해 국내 국외에서는 활약상이 저들 왜구들의 첫타겟이 됐다고 해요. 참 안타까워요 우리나라 냄비근성이 알고보니 친일왜구들에 이용당하는 무지한 사람들 보고 하는말이죠. 왜구들이 젤 좋아하는 냄비근성 국민들....우리는 저들의 노예가 되지 말아요. 대나무숲에서 한두명 열일하는 불쌍한 노예 있어요.
  • dba1 May.19
    겉으론 위안부 할머니들 위하는 척하고, 속으론 알게 모르게 엄청 해 드셨네요.
    더 큰 문제는 민주당과 관련인사가 잘못한 일 비판하면, 토착왜구, 노예, 이런식으로 몰아가는 맹목적 민주당지지자들입니다.
    마치 교주를 신봉하는 사이비 신자같은 것이죠.
  • 5e9f May.19
    ㅉㅉ 태극기 부대 ㅇㅂ 미통당들은 어때 보이니?  온전해 보여?
  • 08e6 May.19
    당연히 온전하지 않지. 근데, 대깨문, 조빠들은 더 미쳤어.
  • 311a May.20
    할머니 찾아가서 사죄했데요. 이제 용서합시다.
?